복덩이뉴스
널리 알림^ ..알림^두타 제일!
사디스트(sadist) 기쁨? - "진정한 행복은 무엇인가?"괴산 청천 애독자님의 독자게시판에 올린 글
복덩이뉴스 복덩이뉴스기자  |  webmaster@bok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8.16  10:10:27  |  조회수 : 268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인도 캘커타에 머물때의 일이다.

내가 머문 그 집은 캘커타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 중의 하나였다.

그 집은 빅토리아 식민지시대의 성으로 캘커타에서 가장 훌륭한 집이었다.

집 주인은 그 집을 대단한 자랑으로 여기고 있었다.

그는 내가 묵을 때마다 끊임없이 그 집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의 이야기는 항상 집에 대한 것이었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 일어났다.

나는 그 집에 삼 일 동안 묵고 있었는데, 그가 집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는 것이었다.

내가 말했다.

"무슨 일이 있었소? 집에 대해 한 마디도 하지 않으니 어찌 된 일이오?"

그는 슬픈 눈으로 나를 쳐다보며 말했다.

"당신은 이웃에 새 집이 들어선 것을 보지 못했습니까?"

나는 이웃에 새집이 들어선 것을 알고 있었다.

그 이웃집은 대리석으로 지어졌는데 확실히 더 크고 아름다웠다.

그가 말했다.

"그 집이 등장한 후로, 나의 모든 즐거움이 사라졌습니다. 지금 나는 당신이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비참한 기분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똑같은 집에 살고 있소. 지금까지 당신은 이 집에서 행복하게 살지 않았소? 그런데 왜 갑자기 비참해졌단 말이오? 그런 기분이 이웃과 무슨 관계가 있소?

만일 이웃 때문에 비참한 기분이라면 내 말을 잘 들으시오. 당신이 이 집에 대해 행복해 하고 있을 때, 사실 그 기분은 이 집 때문이 아니었소.

당신은 이웃 사람들이 작은 집에 살고 있는 것을 행복해 한 것이오. 그리고 지금 당신이 이웃 사람의 집 때문에 마음이 괴롭다면 그 이웃 사람 또한 당신 집 때문에 오랫동안 비참한 기분이었다는 것을 명심하시오.

그가 새집을 지은 것은 복수를 하기 위해서요."

새집 주인은 나를 저녁 식사에 초대했다.

그 이웃 사람은 우리 집에 와서 집 주인 또한 초대했는데,
그는 "나는 너무 바빠서 갈 수 없어요."라고 말하며 거절했다.

그런데 그는 결코 바쁘지 않았다!

이웃 사람이 가자 내가 물었다.

"당신은 바쁜 일이 없지 않소?"

"바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내가 더 큰 집을 지을 때까지는 그 집에 가지 않겠습니다. 기다려 보십시오! 이삼 년 지나면 그보다 더 큰 집을 지을 것입니다. 그 다음에 그를 우리 집에 초대하겠습니다."

   

 사디스트(sadist)라는 말이 있다.

사디스트(sadist)는 성적 대상을 학대함으로써 성적인 만족을 얻는 이상성욕을 가진 사람으로, 사디스트(sadist)의 성향도 다양하고, 사디스트(sadist)의 폭력의 정도와 범위도 상당히 넓다.

사디스트(sadist)는 ..

성적 상황과 관계없이 의도적으로 잔인하게 구는 사람을 가리키거나 인간관계에서 다른 사람에게 창피를 주고 그를 압도하는 데서 기쁨을 찾는 사람을 가리킬 때도 쓰인다.

사디스트(sadist)는 ..

풀리지 않고 해소되지 않는 잠재적인 폭력성이 이런 형태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서 사회적으로 상당히 억압적이고 위계질서 등이 강한 나라에서 더욱 강하게 나타난다.

왕따나 집단괴롭힘 등도 이 부류에 속한다.

복덩이뉴스 괴산 청천 애독자가 독자게시판에 올린 글을 읽으면서 진정한 행복에 대해 고민하게 되었다.

지금 나는 기쁜가?
왜, 무엇때문에 기쁜가?

지금 나는 행복한가?
왜, 무엇 때문에 행복한가?

진정한 기쁨, 진정한 행복은 무엇인가?

가학성 변태인 사디즘은 인간의 병적인 심리 상태이다.

사디스트는 다른 사람의 불행을 즐긴다.

사디스트의 행복이 진정 행복이란 말인가?

사디스트의 기쁨이 진정 기쁨이란 말인가?

   
청산은 나를 보고 말없이 살라하고
창공은 나를 보고 티없이 살라하네
탐욕도 벗어놓고 성냄도 벗어놓고
물같이 바람같이 살다가 가라하네
   
www.boknews.com

< 저작권자 © 복덩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복덩이뉴스 복덩이뉴스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복덩이뉴스 충북 증평군 증평읍 증평리 58  |  대표전화 : 010-3434-0707  |  팩스 : 010-3404-389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웅재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아00068  |  등록년월일 : 2011년 8월 26일  |  발행인 : 김정자   |  편집인 : 김정자
Copyright ⓒ 2011 복덩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knew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