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덩이뉴스
보도자료&홍보자료새인물^동정^인사 기타 등등 ..
우리고장의 애국지사 연병호 선생 후손 - ‘연규은 선생’"남은 여생, 나라사랑과 지역사랑에 온 힘 쏟을 것 .."
보도자료 복덩이뉴스기자  |  boknews@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12.14  10:42:10  |  조회수 : 59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연병호 할아버지 후손으로 지낸다는 게
난 무척 영광스럽고
주위 여러분들께 늘 감사한 마음뿐입니다”

증평 출신 애국지사 연병호(1894~1963) 선생의 손자 연규은(72·증평읍)씨는 생활이 넉넉지 않지만 2년째 (재)증평군민장학회 장학기금을 기탁했다.

연규은씨는 연병호 선생 셋째 아들인 연성희 선생의 아들로 1943년 5월 중국 연길시에서 출생했다.

그가 낯선 땅 중국에서 태어난 이유는 연병호 선생 부인인 곽애섭 여사가 1932년 연병호 선생의 형인 연병환 선생의 집이 중국 용정(龍井)에 있어서 삼형제(연중희, 연충희, 연성희)를 데리고 중국 땅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후에 부친인 연성희 선생은 중국에서 정착해 광명중학교(光明中學校)를 졸업한 엘리트였는데, 당시 소학교 교사를 했던 양옥련 여사를 만나 결혼했다.

연성희 선생은 당시 엘리트로 인정 받으며, 부유하지는 않았지만 생활 형편은 그나마 괜찮은 측에 속했는데, 후에 자본가라는 오해를 받아 연규은 선생은 대학도 입학하지 못하고 18년 간 농촌 생활을 하다 1980년에야 다시 도시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다.

그는 도시 생활에서 그의 모교인 조선중학교 공인으로 들어가 10년간 관리직을 맡으며 직장에서 인정받아 91년부터 93년까지 해마다 장려증서 등을 받기도 하였다.

그러나 1992년에는 한․중 수교로 양국 간의 화해가 무르익던 시절이었고, 연규은씨는 연병호 선생을 이을 손(孫)이 없음을 깨닫고, 중국에서 안정된 생활을 뿌리친 채 97년 중국 장춘에서 부인, 아들, 딸과 함께 한국으로 영구이주를 했다.

그의 증평 생활은 낯선 문화 적응 과정이 있기도 하였지만, 종중의 도움과 함께 증평출장소 시절 환경 미화원으로 채용돼 2005년까지 일을 하게 되었지만, 그렇게 풍요로운 생활을 한건 아니었다.

그러나 그는‘할아버지들의 조국 사랑에 누가 되지 말자! 그것이 후손된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하며 할아버지가 남긴 나라사랑과 지역사랑이 지속되기를 누구보다 원하고 있다.

   

연규은 선생

 

2014년 11월 연병호 선생의 형인 연병환 선생의 유해가 중국에서 조국의 품으로 돌아왔다.

또한 지난 증평군에서 주최한 학술대회인‘증평 출신 곡산 연씨의 독립운동 조명’에서 연병환 선생 ․연병호 선생․연미당 선생의 독립 행적이 학계에 자세히 소개됐으며,

연병호 선생의 생가 주변에‘연병호 항일 역사공원’이 건립돼 선생들의 나라 사랑 정신이 계승될 수 있는 영구적인 기반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연규은씨는“내가 여기 살아서라기보다도 할아버지에 대해서 주위에서 이렇게 성대하게 기념해 주고 그러니 정말 감개무량하죠, 내가 정말 한국 잘나왔다! 결론은 그겁니다. 할아버지들이 이룩해 놓은 덕에 누가 되지 않게 정말 정직하게 사는 것! 이것이 보답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문의전화 주민복지실 복지기획팀 김은희 835-3513)

   
www.boknews.com

< 저작권자 © 복덩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보도자료 복덩이뉴스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복덩이뉴스 충북 증평군 증평읍 증평리 58  |  대표전화 : 010-3434-0707  |  팩스 : 010-3404-389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웅재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충북아00068  |  등록년월일 : 2011년 8월 26일  |  발행인 : 김정자   |  편집인 : 김정자
Copyright ⓒ 2011 복덩이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oknews@daum.net